2017년 글로벌 반도체 장비 시장 559억 달러 전망 한국 시장 장비 매출 1위

2017년 12월 13일 - 국제반도체장비재료협회인 SEMI는 오늘 세미콘재팬(SEMICON Japan)에서 2017년 글로벌 반도체 장비 출하량을 발표했다. 2017년 글로벌 반도체 장비 매출은 559억 달러로, 지난해 대비 35.6%가 오를 것으로 전망했으며, 이 수치는 2000년 달성한 최고치 477억 달러를 경신했다. 2018년은 이보다 7.5% 높아진 601억 달러로 예상하고 있어 2017년에 이어, 한번 더 기록을 깰 것으로 예상한다.

SEMI는 2017년 웨이퍼 가공 장비는 37.5% 증가한 450억 달러, 팹설비, 웨이퍼 제조, 마스크/레티클과 같은 기타 전공정장비 분야는 45.8% 증가한 26억 달러로 전망했다. 어셈블리 및 패키징 장비 분야는 25.8% 증가하여 38억 달러, 테스트 장비는 22% 증가하여 45억 달러로 예상했다.

한국은 5년 연속 1위를 기록한 대만을 제치고 처음으로 지역별 연간 매출이 가장 클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 시장은 지난해 대비 132.6% 성장하여 가장 큰 폭의 성장률을 보였고, 그 다음은 유럽 57.2%, 일본이 29.9%로 그 뒤를 이었다. 기타지역(주로 동남아권)을 제외하고 모든 지역의 매출이 성장할 것으로 보이며, 한국, 대만, 중국, 일본, 북미지역, 유럽, 기타지역 순으로 장비 매출 규모를 나타낼 것으로 본다.

한국은 2018년에도 169억 달러의 매출로 지역 중 1위를 유지할 것으로 보이며, 한국, 중국, 대만 순으로 톱3를 차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중국의 경우, 2017년은 2016년 대비 17.5%의 성장률을 보였지만, 2018년 장비 매출은 61.4% 증가해 113억 달러가 되어 2위 지역으로 올라서며, 지역 중 최고의 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예측한다. 대만은 113억 달러를 조금 못 미친 금액으로, 중국이 소폭 앞설 것으로 전망했다.

다음 표는 2014년부터 2018년까지 반도체 장비 매출액을 나타낸 표로, 단위는 10억 달러이다.   

 

 

About SEMI

SEMI (Semiconductor Equipment and Materials International, 국제반도체 장비재료협회)는 1970년에 미국 마운틴 뷰에서 설립되었고, 세계 반도체 장비, 재료 산업 및 평판 디스플레이(FPD), MEMS, NANO, 태양광 산업을 대표하는 세계 유일의 국제 협회입니다. 한국 내 250여 개 회원사를 포함하여 전 세계적으로 2,000여 개의 회원사들로 구성되어 있으며, 캘리포니아 산호세에 본부를 두고 서울, 방갈로르, 베이징, 베를린, 브뤼셀, 그르노블, 신주, 모스크바, 상하이, 싱가포르, 도쿄, 워싱턴 D.C에 사무국을 갖고 국제표준규격(Standards), 무역전시회(SEMICON Exhibition), 마켓통계, 기술 심포지엄 및 교육, 대정부관계 등의 활동을 펴오고 있습니다. 기타 자세한 내용은 www.semi.org/ko에서 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