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MI, 국내 유일의 FHE컨퍼런스  2017 FLEX Korea 개최 

2017년 5월 15일 — 국제반도체장비재료협회 SEMI는 5월 31일 - 6월 1일 양일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2017 FLEX Korea”를 개최한다. 

SEMI는 2014년부터 국제인쇄전자컨퍼런스(IPEC)를 개최하여 산학계 전문가들의 높은 관심과 적극적인 참여로 인쇄전자 관련 컨퍼런스에서 독보적인 입지를 굳혀왔다. 그동안 디스플레이와 인쇄전자에 초점을 두었던 컨퍼런스를 올해 FHE(Flexible Hybrid Electronics)산업까지 확장하여 FLEX Korea로 새롭게 선보인다. 

FHE는 기존의 IC 제조산업과 프린팅 산업, 디스플레이 산업의 결합을 통하여 다양한 첨단 플렉서블 어플리케이션을 가능하게 해주는 분야이다. 올해는 “FHE 산업 발전을 위한 실용적 접근(A Practical Path to FHE)”을 주제로, 최근 각광받고 있는 플렉서블, 웨어러블, 센서, OLED, 퀀텀닷, 마이크로 LED, 헤드업 디스플레이, 롤투롤, 3D 프린팅 등 Flexible/Printed/Hybrid Electronics 어플리케이션을 총망라한다. 본 컨퍼런스에서2일간 17명의 연사들이 발표를 하며, 대부분의 연사는 글로벌 기업에서 초청된 전문가들로, 전세계에서 빠르게 상업화하고 있는 플렉서블 응용전자에 대한 실질적 공유의 장이 될 뿐 아니라, 국내 업체들에게는 관련 산업에 대해 심도 깊게 논의할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기조연설자는 ▲LG디스플레이 양준영 담당, ▲삼성종합기술원 전신애 리서치마스터, ▲FlexTech 멜리사 그루핀셰먼스키 CTO이며, 각각 플렉서블 디스플레이, 퀀텀닷 디스플레이, 플렉서블 응용전자(FHE)에 대한 발표를 한다. 한국SEMI 조현대 대표는 “이번 컨퍼런스는 기조연설을 비롯한 다양한 주제의 발표를 통해 최근 각광받고 있는 첨단 디스플레이 분야의 기술과 플렉서블 응용 전자에 대한 최근 동향을 한자리에서 들을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컨퍼런스 시작에 앞서, SEMI는 인쇄전자에 대한 기초교육 과정인 쇼트코스(Short Course)를 개최한다. 인쇄전자에 대한 이해를 높이기 위한 목적으로 마련된 본 프로그램에서 인쇄전자의 기본 개념, 최신 공정별 기술과 동향을 들을 수 있으며, 한국기계연구원의 조정대박사가 연사로 참여한다.     
본 컨퍼런스는 한국SEMI가 주최하며, 노바센트릭스, 코오롱 인더스트리, 호리바, 후지필름 디마틱스가 후원한다.   

컨퍼런스에 대한 모든 사항은 한국SEMI(02-531-7831 / sjung@semi.org)로 문의할 수 있다.

 

About SEMI
SEMI (국제반도체 장비재료협회)는 1970년에 미국 마운틴 뷰에서 설립되었고, 세계 반도체 장비, 재료 산업 및 평판 디스플레이(FPD), MEMS, NANO, 태양광 산업을 대표하는 세계 유일의 국제 협회입니다. 한국 내 250여 개 회원사를 포함하여 전 세계적으로 2,000여 개의 회원사들로 구성되어 있으며, 캘리포니아 산호세에 본부를 두고 서울, 방갈로르, 베이징, 베를린, 브뤼셀, 그르노블, 신주, 모스크바, 상하이, 싱가포르, 도쿄, 워싱턴 D.C에 사무국을 갖고 국제표준규격(Standards), 무역전시회(SEMICON Exhibition), 마켓통계, 기술 심포지엄 및 교육, 대정부관계 등의 활동을 펴오고 있습니다. 기타 자세한 내용은 www.semi.org/ko에서 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