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uth Korea: First Out of the gate when Economy Recovers?


Bookmark and Share

South Korea: First Out of the Gate when Economy Recovers?

by Lara Chamness, senior market analyst and Edwin Hall, senior business development manager, SEMI Industry Research and Statistics

South Korea has experienced impressive growth in the semiconductor equipment market for the last five years, but the current turmoil with the global economy has temporarily slowed down capital expenditures in this region. When the economy starts to recover, South Korea will most likely be one of the first regions to invest in capacity additions. Due to significant investments over the past five years, the semiconductor materials market here is expected to withstand the current economic storm and show positive growth in 2008, with both the fab materials and packaging materials markets forecasted to experience modest growth.

In the past few years, South Korea has focused its development on consumer mobile devices, which have resulted in big dividends. Brands like Samsung and LG Electronics have successfully penetrated the market with sleek gadgets ranging from portable MP3 players to the latest cell phones. In fact, according to BusinessWeek, Samsung this year has increased its market share in the mobile phone market and is solidly positioned as the number two player ahead of Motorola1.

In the past few years, Samsung has also invested heavily in fabs for producing large capacity memory devices. This year, the unstable global economy has slowed Samsung as well as some of the larger fabs in Korea. The oversupply of memory products has caused prices to drop dramatically, influencing fabs at these companies to delay equipment purchases and/or push out fab construction projects.

It is estimated that the global market for semiconductor equipment will be $31 billion in 2008—a contraction of 28% compared to last year. South Korea has experienced impressive growth for the last five years. But it appears that growth this year will sync with the global equipment market. The South Korean semiconductor equipment market for 2008 is expected to contract 28% year-over-year, from $7.35 billion to $5.30 billion.

On a brighter note, the semiconductor materials market in South Korea, which consists of wafer fab materials and packaging materials, has enjoyed a considerable upswing for the past four years and is expected to continue its growth. It is estimated that for 2008, the materials market will grow from $6.05 billion to $6.12 billion—an increase of 1%. It is predicted that this market will reach $6.5 billion by 2010.



The global semiconductor materials market is expected to grow 6% reaching $45.1 billion in 2008, up from $42.5 billion in 2007. Unlike the equipment market, which shows double digit declines, the materials market is predicted to contract slightly next year and experience modest growth in 2010.

As companies weather the current economic storm, all eyes will be focused on the next rebound. When this occurs, the Korean semiconductor device makers will continue its investment and ramp-up to more healthy levels in terms of spending on equipment and materials. Companies like Samsung and LG Electronics will have to continue its production of electronic products. For Samsung, this includes investments in new fabs to maintain its goal and leadership position. The tricky part is avoiding a false start.

Portions of this article were derived from the World Fab Forecast, FabFutures, and the Material Market Data Subscription (MMDS). If you would like a brochure or a sample of any of these reports, feel free to contact Edwin Hall (ehall@semi.org).

January 6, 2009

경기가 회복시, 대한민국은 불황에서 벗어나는 첫 번째 국가가 될 것이다.

SEMI 산업 표준 및 통계(Industry Research and Statistics)

Lara Chamness, senior market analyst

Ed Hall, senior business development manager

대한민국은 지난 5년 동안 반도체 장비 시장에서 눈부신 성장을 거듭해왔지만, 현재의 전 세계적인 경제 침체의 여파로 인해 일시적으로 투자비(capital expenditure) 감소에 봉착하였다. 경제가 부양되면, 대한민국은 설비증대(capacity addition)에 투자하는 최초의 국가가 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 지난 5년 간의 집중적인 투자 덕분으로, 이곳에서의 반도체 소재 시장은 현재의 경제 위기를 극복하고, 실리콘 웨이퍼 제조공장용 소재와 포장 소재 시장 모두에서 완만한 성장을 할 것으로 예측된다.

지난 몇 년간, 대한민국은 소비자의 휴대 장치 개발에 중점을 두어 엄청난 이익을 거둬들였다. 삼성 및 LG 전자와 같은 대기업들은 휴대용 MP3 플레이어로부터 최신형 휴대폰에 이르는 최신 기기들을 이용해 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입하였다. 비즈니스 위크(Business Week)지에 따르면, 삼성은 올해 휴대폰 시장에서의 점유율을 높이면서 모토롤라(참조2)의 뒤를 바짝 뒤쫓고 있다고 보고 있다.

또한 삼성은 지난 몇 년 동안, 대용량의 메모리 장치 생산을 위한 팹에 집중적으로 투자하였다. 올해는 불안정한 세계 경제로 인해 국내의 삼성 및 다른 대형팹들이 투자를 줄이고 있다. 메모리 과잉 공급으로 인해 제품 가격이 폭락하면서, 이들 기업 팹들의 장비 구매 지연 및 건설 프로젝트 지연 및 중단에 영향을 주고 있다.

2008년도 전 세계 반도체 장비 시장 규모는 전년 대비 28% 감소된 310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추산된다. 대한민국은 지난 5년 간 눈부신 성장을 경험하였다. 하지만 금년도 성장율은 전 세계적인 장비 시장의 영향으로 인해 하락하게 될 것이다. 2008년도 대한민국 반도체 장비 시장은 전년 동기 대비 73억 5천만 달러에서 53억 달러로 28% 감소될 것으로 전망된다.

웨이퍼 팹 재료와 패키징 재료로 이루어진 대한민국의 반도체 재료 시장은 지난 4년 동안 호황을 누려왔으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성장을 해 나갈 것으로 예측된다. 2008년의 경우, 재료 시장은 1% 증가된 60억 5천만 달러에서 61억 2천만 달러에 달할 것으로 추산된다. 금년도 시장 규모는 2010년까지 65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반도체 재료 시장 – 대한민국

atKorea08.jpg

자료출처: Materials Market Data Subscription, Nov. 2008

세계 반도체 재료 시장은 2008년 450억 달러로서, 2007년 425억달러 대비 6% 성장이 예측되고 있다. 두자리수의 하락이 예측되는 장비시장과 달리 재료 시장은 2009년에는 다소 위축되고, 2010년에는 완만한 성장을 할 것으로 예측된다.

현재의 경기 침체 여파와 상관없이 기업들은 다음 경기 회복이 언제쯤 이루어질 지에 관해 온 관심을 기울이고있다. 경기 회복시, 대한민국 반도체 장치 제조업체들은 투자를 지속하여 장비 및 재료 비용 측면에서의 건전성을 높일 수 있게 될 것이다. 삼성 및 LG 전자와 같은 기업들은 전자 제품 생산을 계속해 나가야 할 것이다. 삼성의 경우에는 자체 목표와 세계적인 인지도를 가진 기업으로서의 위치를 유지하기 위해 새로운 팹에 대한 투자가 포함될 것이다. 중요한 점은 이 시점을 어느 시기로 보느냐가 관건이다.

--------------------------------------------------------------------------------------------------------------

참조: World Fab Forecast, FobFutures, Material Market Data Subscription(MMDS)

자료문의 : Edwin Hall(ehall@semi.org).

1 Moon Ihlwan, “Samsung: Good News Despite Bad Earnings,” BusinessWeek, October 24, 2008

< http://www.businessweek.com/globalbiz/content/oct2008/gb20081024_106075.htm?>.

2 문일환, 삼성: 적자를 헤쳐나가는 기업, 비즈니스 위크(BusinessWeek), 2008년 10월

www.businessweek.com/globalbiz/content/oct2008/gb20081024_106075.htm?